본문 바로가기

최종편집일 2022-09-28 20:59

  • 뉴스 > 논산뉴스

‘삐뚤빼뚤 나도 작가다’

논산행복대학

기사입력 2022-08-16 22:00 수정 2022-08-18 22:51

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
논산행복대학 어르신들의 글 솜씨와 그림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.


 



논산시(시장 백성현)는 이번달 16일부터 25일까지 10일 간 논산문화원에서 논산행복대학 어르신 백일장 작품전시회를 개최한다.


 



시는 지난 해 한글대학 백일장에서 수상한 어르신들의 작품 522점을 담은 ‘삐뚤삐뚤 나도 작가다’ 작품집을 발간했으며, 이번 전시회에서는 그 중 시화, 그림 등 50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.


 



전시장은 칠판, 책걸상 등의 소품을 배치하는 등 옛 학교 교실 분위기의 공간으로 꾸며 어르신들은 물론 관람객들의 향수와 추억을 불러일으키도록 조성했다.

 



또한, 시화, 그림 등의 작품과 더불어 학습자들의 활동 모습 등을 담은 사진을 작품 사이에 전시해 어르신들이 그 동안 행복대학을 통해 웃고, 울고, 행복했던 순간을 관람객과 나눠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.


 



시는 관람객들이 응원의 메시지 등을 칠판에 적을 수 있도록 하여 포토존으로 활용하는 등 행복대학 어르신들이 전시회를 통해 자긍심과 열정을 느끼는 동시에 전 세대가 공감하고, 지역문화와 함께할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.


 



시 관계자는 “어르신들이 한 자 한 자 한글을 써내려 가거나, 그림을 그려 완성하실 때 보여주신 환한 웃음을 지역 주민들과 함께 나눌 수 있게 되어 기쁘다”며 “많은 시민분들이 전시회에 방문해서 어르신들이 그 동안 갈고 닦은 글과 그림에 함께 공감하고,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”고 말했다.

김혜순 (kiuminet@naver.com)

  •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.

댓글0

스팸방지코드
0/500